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coloredruledsec.jpg

맥과 윈도우즈를 직접 대비하기는 좀 불공평한 것 같지만, 앞에 아이폰4 얘기가 나왔으니 그 연장선에서 레이텍 스타일을 만드는 방식에 대해 좀 얘기를 해 보겠다.


memoir 클래스를 처음 접했을 때, 도은이아빠님의 말 그대로 "바로 이거야"라고 느꼈다. 거의 모든 스타일이 모듈로 이루어져 있고 \set... \make... \add... 등의 매크로들을 이용하여 \chapter 같은 덩치 큰 매크로를 완전히 재정의할 필요없이 내가 원하는 스타일을 기존의 스타일에 살짝 끼워넣을 수 있었다.


그런데 그렇게 하기 곤란한 것들도 있다. 묻고 답하기 게시판에 "섹션에 줄긋기"라는 제목의 질문을 올렸는데 늘 그랬듯이 친절하게도 도은이아빠님이 답을 주셨다. 나는 그 솔루션을 내 방식대로 모듈화하고자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섹션 라인을 섹션 스타일의 한 속성으로 취급하려 했던 시도는, 아마도 내가 섹션이란 매크로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겠지만, 성공하지 않았다. 대신 그 스타일을 정의하는 매크로가 다른 스타일 속성들을 포함하는 방식으로 해결했다. 아래와 같다.


\def\secalign{\memRTLraggedright}

\def\sectionfont{\normalfont\bfseries}

\def\seccolor{}

\newcommand\secrule[1]{%

\secstyle%

#1%

\nopagebreak\vskip-.5\onelineskip\rule{\textwidth}{0.4pt}%

}


\def\secstyle{\secalign\seccolor\sectionfont\secfont}

\def\subsecstyle{\secalign\seccolor\sectionfont\subsecfont}

\def\subsubsecstyle{\secalign\seccolor\sectionfont\subsubsecfont}


\def\secfont{\Large}

\def\subsecfont{\large}

\def\subsubsecfont{\normalsize}


\setsecheadstyle{\secstyle}

\setsubsecheadstyle{\subsecstyle}

\setsubsubsecheadstyle{\subsubsecstyle}


\define@boolkey{style}{sectionrule}[true]{

\ifKV@style@sectionrule

\setsecheadstyle{\secrule}

  \fi 

}


\define@key{style}{sectionscolor}[DodgerBlue]{

\renewcommand\seccolor{\color{#1}}

}


그러다가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모든 이들의 요구를 모두 들어주려고 내가 이렇게 만들고 있는 것인가? 색상을 파트부터 서브서브섹션까지 다르게 지정할 것인가? 섹션의 줄 굵기와 서브섹션의 줄 굵기를 다르게 지정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인가?"

그렇게 만드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면 윈도우즈 스타일 또는 삼성 스타일이 될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만들 필요가 있을까? 그렇게 하는 것이 오히려 나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아마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제목에 줄을 긋고자 한다면 섹션에만 그렇게 할 것이다. 제목에 색깔을 넣고자 한다면 챕터부터 (또는 섹션부터) 서브서브섹션까지 동일한 색을 넣으려 할 것이다. 이런 것이 바람직한 것이 아니겠는가? 텍스러운 것 또는 맥스러운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한국텍학회 제12차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2] yihoze 2019.01.04 49849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53329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56652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90566
131 화면 스타일 [9] file yihoze 2010.07.31 36188
130 심심풀이 링크 file yihoze 2010.08.19 55868
129 텍의 생산성 [3] yihoze 2010.07.26 37019
128 아이폰4 만져보고 왔습니다. [9] 에드 2010.08.11 41693
127 TeXnicCenter 2.0 alpha3 리뷰 [2] karnes 2010.08.07 36623
126 TeXaide 의 저작권 [3] 메타 2010.08.01 37260
125 잘 보고 갑니다. 연성두 2010.07.30 36708
124 PDF to Word Converter promotion [4] aeronova 2010.07.27 38361
» 레이텍 스타일 만들기: 맥처럼 또는 윈도우즈처럼 [11] file yihoze 2010.07.19 39748
122 중고생 무료 수학 참고서 프로젝트 [1] logout 2010.07.26 35879
121 [건의]예전처럼 위키 링크를 메인 화면과 메뉴에 배치하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2] Kunggom 2010.07.20 39167
120 아이폰4 한국 출시 제외됐네요... [4] 에드 2010.07.17 35662
119 한국텍학회 2010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 감상문 [2] 샘처럼 2010.02.01 28996
118 네이버 나눔글꼴 OFL로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7] 권순선 2010.06.04 40701
117 tikz 만세 [2] yihoze 2010.07.08 35913
116 [알림] "앗싸모" 번개 (2010.07.01) [1] ChoF 2010.07.01 36976
115 한/글 워드프로세서의 포맷이 공개되었습니다. Kunggom 2010.06.30 46098
114 내가 텍을 쓰는 이유 [4] yihoze 2010.06.03 35089
113 한/글 2010을 설치하였습니다. [3] Kunggom 2010.06.16 38338
112 html5 사이트 몇 개 [1] 에드 2010.06.13 405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