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킨들 파이어 첫날 소감.

2011.11.19 19:50

양사장 조회 수:37811

예전에 킨들 3G 사용 소감을 올렸을 때 관심있는 분이 많은 걸 보고, 제 블로그에 올린 글을 게시판에 다시 올려봅니다.

 

==================================================================================================

 

월요일 쯤엔가 shipping한다고 email을 받았는 데, 오늘 (금요일) 드디어 받았다.

첫느낌... 묵직하다. Kindle 3G에 비하면 많이 무거운 느낌... Tablet을 안 써서 몰랐지만 "Tablet이 이 정도 무게에서 시작하는구나"하는 느낌을 받았다. 파워버튼이 Kindle 3G보다 맘에 든다. 그냥 꾹 누르면 되어서 좋다. Kindle 3G는 잡아당겼다 놔야하는 데... 좀 짜증났었다. 겉모양을 살핀다... 볼륨 조절이 없다. 스피커가 (세로로 봤을 때) 위에만 두 개 있다. 동영상을 볼 때는 가로로 보는 데, 스피커가 위아래로 있는 게 더 좋지 않을까? 그래야 (가로로) 동영상 볼때 좌우에서 소리가 날텐데... 뭔가 이치에 맞지 않는다.

Kindle 3G에 익숙한 눈에 Kindle Fire화면은 굉장히 밝다. 모니터를 보는 느낌. 전에도 받았던 느낌이지만 덮여있는 거울 때문에 반사가 많다. 음... 좀 bothering하는 군... 예상하고 있던 것이라 아주 기분나쁘지는 않다. 터치 스크린 역시 내 체질에 안 맞는다. 화면위에 손가락을 얹는다는 것이 영 취미에 안 맞는다. 땀이 많은 내게는 안 좋다. 여기 저기 만져보니 지문자국이 그대로 남는다. 역시 예상하고 있었지만 참기에 약간 힘들다. 손가락은 안되겠다. 아무래도 Kindle Stylus를 주문해야겠다. (음... 결벽증이 생겼나?)

전기 충전이 생각보다 빠르다. 흠... 마음에 든다. 첫 화면은 마음에 든다. Kindle 3G의 엉성한 Collection보다는 훨씬 정돈된 느낌이랄까? 손가락으로 Carousel을 죽 밀어본다. 오호! (Tablet 안 써본 촌티를 내고 말았다...) 제법인걸...

USB를 연결해서 mp3파일 몇 개를 저장해서 틀어본다. 어? USB 꽂은 상태에서 Disconnect 기능이 있네! 그 동안 내가 Kindle 3G에 있었으면 하던 기능인데... 이 상태에서 충전이 되나? 좀 기다려 봐야겠다. (충전만 되면 따봉인데...)  ---> 충전 안된다. USB를 다시 연결해도 충전은 안되는 것 같다. 음... bummer인데... 나중에 다시 확인해야쥐.

책표지가 컬러로 보인다. (음 괜찮다.) 책보다는 우선 Amazon이 그렇게 자랑하던 Silk web-browser를 써보고 싶다. 한겨레 신문에 연결해본다. (내 Virtualbox Ubuntu에서 연결하면 무슨 일인 지 CPU를 다 잡아먹는다. 한겨레 Flash 관리 좀 잘해줬으면... 좀 없애면 안 되나?) Apple iPad는 안된다는 Flash기능도 잘 되는 것 같다. mp3파일도 안 튀기고 잘 나온다. 스크롤 기능 맘에 든다. (이래서 Tablet을 쓰는구나! Kindle Touch도 이렇게 될까? e-Ink라 안될꺼 같다.) 테레비에서 본 대로 두 손가락을 옆으로 벌려서 줌이되는 지 시험해본다. (오, 예!) 된다. New tab기능까지... 음... 여태까지는 맘에 든다. Web-browsing기능은 확실히 Kindle 3G보다 괜찮군!

Amazon Prime 한 달 공짜라했으니 공짜 비디오를 한 번 질러본다. Youtube에서 인상 깊게 봤었던 견자단의 Ip Man (엽문)이다. 음... 다운로드 빠르고 화질도 괜찮다. 아까 우려했듯이 가로로 영화를 보는 데, 왼 쪽에서만 소리가 난다. 영화볼 때 스테레오로 듣고 싶으면 그냥 스피커나 헤드셑 연결해서 봐야겠다.

딸아이 사진이랑 Flip 비디오를 저장하고 play해본다. 사진은 괜찮은 데, Flip의 mp4 파일 재생은 좀 별로다. 화면에 물결이 인다. 뭔가가 좀 딸리는 느낌이다. 음... 화면 위 1/8 정도가 심하게 이그러질 때가 있다. 아까 영화볼 때는 안 그랬는 데, 그러고 보면 영화볼 때는 화면이 더 좁았다. 영화 화면이 나오는 자리를 표시하고 다시 Flip 비디오를 틀어본다. 음... 역시 영화 나오는 데까지는 그래도 좀 나은 데, 그 위에는 뭔가 이상하다. Video RAM 정렬을 잘 못했나? 우야둥둥 Flip비디오 화질은 꽝이다. (왜 그래 아마추어같이?)

이제 책을 읽어보자. 기본 Georgia 폰트는 글자가 (내 느낌에) 좀 작아보인다. 크게 불만이 없다. 폰트를 예전에 많이 쓰던 Verdana로 바꿔본다. 음... 화면이 좁은 느낌인데... 폰트를 바꿨다고 이렇게 느낌이 틀린가? 다시 보니 여태까지 못 느꼈던 화면이 좁은 느낌이 안구에 와 콱 박힌다. 우선 기본 설정대로 Georgia폰트를 쓰기로 한다. Tablet을 써본 적이 없고, 아직도 모니터를 4:3 비율짜리로 쓰는 내게는, 세로로 놓으면 화면이 긴 느낌이다. 음... Aspect Ratio가 좀 생소한 느낌이다. (나만 그런가?) 스크롤 역시 작된다. 페이지 넘김도 맘에 들고, 스크롤하고 페이지 넘기는 것은 확실히 Kindle 3G보다 괜찮다. 어 근데 전자책은 아까 웹브라우저처럼 zoom in/out이 안된다. 두 손가락으로 열심히 벌려봤는 데... 그냥 그대로다. 이 것도 bummer네 잔뜩 기대하고 있었는 데...

어.. 어.... 어..... "없다." 아무리 찾아도 Text To Speech (읽어주기) 기능이 없다. "뭐 이런 게 다 잇노?" 확 집어던져 버리고 싶다. 좀 "mechnical"한 느낌이 나지만 그래도 그 text to speech기능이 얼마나 좋은 건데... 시각 장애 있는 사람은 어떻게 읽으라고? 진짜! 진짜! 진짜!! 이 자식들이 미리 없앴다고 발표를 해야지, 이렇게 없을 거였으면....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완전 사기당한 느낌이다. 열이 나지만 흥분을 가라앉히자. PDF 문서를 저장하고 읽어본다. 스크롤이 빨라서 Kindle 3G에서 느꼈던 불편함은 많이 사라지는 느낌이다.

어, 근데... 이거 뭐야? 배터리가 왜 이리 빨리 닳아? Kindle 3G 한 번 충전하면 2~3주는 그냥 적당히 보내도 되는 데... 이건 순식간에 배터리 반이 날라갔네... 이거 전기먹는 하마로구나. 충전기 하나 주면서 가는 데마다 들고다니라는 얘기인가? 그러고 보니 포장 안에 USB 케이블이 없다. USB 케이블도 이제는 돈 주고 사야되는 모양이다. Kindle 3G에는 케이블이 있었는 데... 자식들 치사하게... 진짜. (199불에 파는 킨들 원가가 200불 넘는다는 뉴스를 들었다. 손해보고 파는 입장은 이해가 가지만... 그렇다고 케이블을 빼냐? 나야 Kindle 3G 케이블 있으니까 크게 상관없지만.)

졸리니까 자고 일어나서 더 봐야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한국텍학회 제12차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2] yihoze 2019.01.04 46201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49392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52082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86476
310 A4 용지를 꽉 채우는 판면 karnes 2012.01.09 4061
309 KTUG Companion 에드 2012.01.05 27093
308 KTUG 여러분 [3] Progress 2011.12.30 21499
307 한글과컴퓨터 한컴의 오피스뷰어 (Office Viewer) 이용 라이센스 변경 에드 2011.12.28 24710
306 KoPub 서체 공개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인회의 ) [1] 샘처럼 2011.12.27 32382
305 프레임 문단에 관한 잡담 file karnes 2011.12.16 3766
» 킨들 파이어 첫날 소감. [5] 양사장 2011.11.19 37811
303 쓸만한 LaTeX 관련 문서 소개 두텁 2011.11.23 3257
302 고생이 막심 [4] 이윤석 2010.10.28 39294
301 KTUG 10주년 기념 모임 [22] file Progress 2011.10.30 36451
300 텍관리자님 메일 문제 [2] z0nam 2011.11.15 27263
299 TeX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1] 2011.11.03 30469
298 KTUG 10주년을 기념하여, KTUG와 첫 인연이었던 글을 찾아보면? [3] file 샘처럼 2011.11.02 35423
297 사랑하는 progress님.. 아직도 삐치셨나.. ㅡ.ㅜ~ [1] 2011.11.03 35843
296 이쯤에서 다시 읽어보는 옛날 글 ^^ [2] nova de hi 2011.11.01 34198
295 TeXLive 2011 좀 간단하게 설치하고 쓰기 (Windows) karnes 2011.10.27 3577
294 [고전소설] 전운치전 [4] file nova de hi 2011.10.01 33440
293 KTUG 10주년 기념행사? [3] nova de hi 2011.10.10 34556
292 Windows 7 (64bit) ko.TeX Live 2011 Font cache problem [1] file nova de hi 2011.10.10 39779
291 ifthen, calc를 대신하는 etoolbox file karnes 2011.10.07 28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