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오랜만에 방문한 소감

2015.06.27 23:10

옛날 세벌 조회 수:2815

정말 오랜만에 KTUG에 들어왔는데 조용할 줄 알았던 곳이 의외로 시끄럽네요.

잠깐 글들을 둘러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제가 썼던 닉네임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것 같더군요.

약 2년 전에 한국식 한자 해서 폰트에 관한 질문을 올렸었는데 아직 남아있네요.

같은 닉네임이긴 하지만 동일 인물은 아닙니다.

2015년 이후의 글들은 다른 사람이 쓴 글인데......

여기서 또 데비안을 쓴다고 해서 깜짝 놀랐네요.

다만 저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쓰고 있긴 했지만요.

닉네임이 닉네임이니만큼 세벌식 자판(최종)을 쓰는 것도 같을 것이고요.


lshort-kr은 제가 텍을 시작할 때 처음으로 공부한 문서인데

현 상황에 맞추어 새로 번역이 된다면 기쁜 일이나

오역이 있어서는 안 되고 또 가장 중요한 매뉴얼 중 하나인 만큼

TeX 조판에 관해 많은 지식이 없다면 섣불리 건드리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죠.


TeX은 매우 많은 사람들의 기여로, 매 해마다 급격하게 바뀌고 있습니다.

신생 엔진이라고 할 수 있는 XeTeX, LuaTeX이 크게 발전했고

그에 따라 ko.TeX도 발빠르게 이 변화에 맞춰 진화하고 있습니다.

저는 pdfLaTeX을 선호하는지라(microtype도 되고 속도도 빠르고...)

ko.TeX 2012 버전에 머물러 있는데,

지금 판올림을 하기가 겁날 정도입니다.

새로운 걸로 바꾸면 기존 코드의 pdfLaTeX 컴파일이 안 될까봐요.

그만큼 많이 바뀌었고, 그만큼 많은 노력이 들어간 작품입니다.

앞으로도 멋진 작품 기대합니다. 응원합니다.


그리고 초보 시절에 궁금한 거 있으면 항상 KTUG부터 들어왔는데

고수분들께서 훌륭한 설명과 예제를 첨부해 두셔서

쭉 읽다 보면 나중에 활용하기도 하고 여러모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알아기기도 했지요.

METAPOST와 gnuplot 둘 다 KTUG에서 처음 접했고

지금 잘 쓰고 있습니다.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 주시는 수많은 고수 분들과 KTUG 관리자께 감사를 드립니다.


처음 쓸 때는 닉네임 때문에 놀라서 막 썼는데

좀 쓰다 보니까 감사합니다로 끝나네요.

제가 KTUG에 고마운 게 많긴 하나 봅니다.

저는 앞서 쓴 것처럼 pdfLaTeX을 좋아하는데,

옛한글 글꼴이 시원찮아서 안타까워 하다가

함초롬LVT를 pdfLaTeX용 글꼴 패키지로 바꿔보려 한 적이 있습니다.

fontforge로 GSUB를 뽑아내고 subfont를 만들어서 잘 해보면 되지 않을까 싶었지요.

학생이라 시간도 별로 없고 아무튼 결국은 포기하게 됐는데

직접 안 해 봤다면 여기에다가 pdfLaTeX용 함초롬 옛한글을 만들어 달라고 썼을지도 모르지요.

사실 저도 다른 언어들로는 코딩을 많이 해 봤기 때문에 조금은 자신이 있었는데

정말 만들기가 어렵더라고요.

개발자에게 건의를 하는 건 괜찮지만 뭘 만들어 달라고 떼를 쓰는 것은 부담스럽습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느껴요)


어쩌다 보니까 되게 주저리주저리 늘어놨습니다.

이제 pdfLaTeX은 레거시니까 다른 걸로 넘어가야 할 텐데

추억팔이 하다 보니까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컴을 바꾸게 돼서 새 텍을 설치할 건데 이제 메인 엔진으로 뭘 써야할지 모르겠네요...

사실 그거 찾아보려고 다시 온 것이기도 하죠.

아무튼! 앞으로도 멋진 ko.TeX과 KTUG를 기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한국텍학회 제12차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2] yihoze 2019.01.04 52759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55796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59310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93123
870 [알림] 홈페이지 리뉴얼과 게시판 변경에 관하여 [4] 관리자 2010.12.23 318551
869 제주 전용서체 [5] file Progress 2010.06.15 208496
868 [공지] ko.TeX Live 2010 발표 [11] 관리자 2010.11.07 185843
867 ko.TeX Live 2013 배포 [6] file 관리자 2013.10.12 171257
866 한글텍사용자그룹/한국텍학회 웹 사이트 및 서비스 복구에 관한 말씀 관리자 2013.05.06 156863
865 [공지] ko.TeX Live 2009 발표 [9] MadToad 2009.12.23 146334
864 TeX의 수명이 긴 이유 그리고 널리 쓰이지 않는 이유 [45] 메타 2010.06.02 141171
863 [공지] ko.TeX Live 2011 발표 [9] 관리자 2011.07.29 137727
862 [공지] お知らせ: TeXユーザの集い 2010 開催予定 (10/23土@東大生研) [1] ChoF 2010.02.01 133975
861 MathJax를 이용하여 웹에서 수식을 써 봅시다 [26] file 샘처럼 2010.12.29 130290
860 An Earthshaking Announcement [6] 작은나무 2010.07.12 127541
859 prologue vs preamble vs preface vs foreword 는 무슨 차이인가요? [4] 에드 2011.02.23 124734
858 TeX Live 2010을 대비한 ko.TeX 프리테스트 [14] DohyunKim 2010.07.14 123935
857 TeX Live 2013과 ko.TeX 설치 관련 안내 [11] 관리자 2013.09.01 123022
856 [공지] 한국텍학회 회비를 입금한 분들 중 회원 미등록자 분들께 [7] 관리자 2011.10.20 120353
855 (ko.) TeX Live 2014 설치를 권장합니다. [37] nanim 2014.07.14 111969
854 [공지] ko.TeX Live 2010 패치 [3] 관리자 2011.04.13 105232
853 [참가신청] 문서작성 워크숍 2013 [6] file 관리자 2013.10.10 95619
852 Apple 산돌고딕 Neo 폰트 패밀리 [3] file Progress 2012.09.05 926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