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2010년 명찰 만들기의 연속선상에 있다. 

http://www.ktug.org/xe/index.php?mid=KTS_open&page=3&document_srl=4650


[2010년 명찰 간단 해설]

  1. 먼저 명찰에 들어갈 사람들의 data를 nametag.dat로 저장한다. 이름/닉네임/소속을 각각 중괄호 {   } 사이에 감싸고 콤마(,)로 구분한다. 나중에 이를 한 줄씩 불러들이게 된다. (이게 핵심이다)
    {이름},{닉네임},{소속}
  2. 당시 명찰 만들기는 명찰 백그라운드에 붙박이로 박힐 이미지를 미리 만들어 놓고 wallpaper 패키지를 사용해 매 명찰마다 심는 기법을 사용했다.
    > xelatex nametag_import.tex
  3. 그리고 pdfcrop으로 명찰 이외의 부분을 잘라(crop)낸다. 참고로 pdfcrop 유틸리티는 여러 쪽의 pdf에 대해서도 작동한다. 
    > pdfcrop nametag_import.pdf 
  4. 이것들을 A4 용지에 3행 2열로 앉힌 다음 출력하는 것이다.  (pdfpages의 \includepdf 명령 사용)
    > xelatex 
    nametag_final.tex

... 6년 후...


[2016년 명찰의 특징]

  1. 명찰이 좀 커졌다. 명찰 케이스에 넣을 속지의 크기가 105*138mm에 달한다. 
  2. pdfcrop은 이용하지 않을 요량으로 처음부터 105*138mm 용지에 명찰을 만든다. 
  3. 백그라운드에 삽입할 이미지는 만들지 않는다. 상단의 행사명이나 하단의 주최측 정보는 tikz로 색깔 있는 상자에 글씨를 써서 그냥 위치 지정해서 갖다 붙인다. KTS 메타나 이름 따위도 마찬가지.
  4. 이것들을 이번엔 super A3 용지(329*483mm)에 2행 4열로 앉힌 다음 재단한다. 
    (이 용지를 쓸 수 없는 대다수 프린터에서는 그냥 A3 용지(297*420mm)에 해도된다.
anatomy_of_KTS2016_nametag.jpg


컴파일하는 방법

> xelatex nametag_import

> xelatex nametag_import (==> 최소 2번 컴파일해야한다. tikz로 지정한 엘리먼트들이 제자리를 잡도록)

> xelatex nametag_final


2x4-KTS2016_nametag.jpg



* 상단의 행사정보에 사용된 폰트는 옥션고딕이다. 

http://goo.gl/a18q0


* 이름, 소속 등에는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제공하는 KoPub 글꼴을 사용한다. 

http://goo.gl/ZuhEfZ


* 하단의 "고려대학교 수학과"를 식자하기 위해 고려대학교L/Mㅠ 폰트가 필요하다. 

http://goo.gl/IlcJks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