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좋아진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 flash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워드, 인디자인, 그리고 레이텍

2018.08.28 15:33

yihoze 조회 수:222

"대규모 문서를 만들기에는 레이텍이 적합하지만, 간단한 문서를 만드는 데에는 워드가 더 낫다" 또는 "변칙적인 디자인을 구현하는 데에는 인디자인이 낫다"고 흔히 말하죠. 저도 이제까지 이를 어느 정도 수긍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작업 환경이 바뀌어 워드를 더 자주 사용하고, 또 인디자인도 익혀서 간간이 쓰면서 생각을 바꾸게 되었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간단한 건 뭘로 만들어도 쉽고, 복잡한 건 뭘로 만들어도 어렵습니다.

스타일을 사용하지 않고 폰트, 문단 간격, 문단 정렬 따위를 일일이 지정하는 것이 인디자인이나 워드에서는 가능하기 때문에 레이텍보다 손쉬워 보일 뿐입니다. 서식의 일관성을 위해서는, 만드는 문서가 다만 10 쪽에 불과해도, 스타일들을 사용해야 하는데, 스타일을 만들거나 손보는 것은 레이텍에서뿐만 아니라 워드나 인디자인에서도 쉽지 않은 작업입니다. 스타일을 잘 만들려면 그 프로그램의 타이포그래피 방식을  이해해야 합니다.

한 가지 예를 들자면, 인디자인은 단락 간격을 레이텍과 다르게 처리합니다. 텍에서는 section과 subsection이 연달아 올 때 section 아랫 간격에 의해 subsection 윗 간격이 무시됩니다. 용하게도 워드에서도 단락 스타일을 사용할 때 그렇게 됩니다. 하지만 인디자인에서는 단락 스타일에 주어진 앞뒤 간격이 모두 존중(?)되기 때문에, 뒤에 어떤 단락들이 올지 고려하지 않고 앞뒤 간격을 정해버리면 단락들 간격이 중구난방이 되기 십상입니다.

생산성에 대해서도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한 사람이 글도 쓰고 텍으로 편집도 하는 것이 한 사람이 글 쓰고 다른 사람이 인디자인으로 편집하는 것보다 (왜냐하면 인디자인으로 원고를 작성하는 건 그야말로 넌센스라) 생산적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전에 해보지 않은 레이아웃, 이를테면 6x2 병풍 접지 같은 것을 만들어야 할 때, 인디자인 편집만 전문으로 하는 사람이 텍으로 하는 사람보다 아마 더 빨리 할 겁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콘텐츠만 책임지면 되니까 속편합니다.

다양한 서식이 요구되는 대규모 문서의 제작에서 레이텍의 생산성이 다른 것들보다 월등해 보이는데, 그것도 엄밀히 따지자면 프로그램으로서의 레이텍 때문이 아닙니다. 인간이 컴퓨터보다 현저히 느리기 때문에, 프로그램들 사이에서 처리 시간의 차이는 유의미하지 않습니다. 생산성의 차이는 프로그램 자체가 아니라 프로그램의 문법을 따라 사람이 다루는 데에서 비롯합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인디자인이나 워드에서 스타일에 단축키를 지정하면 편집을 더 빨리 할 수 있는데, 그런 생산성의 측면에서 텍스트 에디터가 위지위그 프로그램보다 더 뛰어날 수밖에 없죠.

결국 인디자인이나 워드 대비 생산성의 우위는 레이텍이 갖는 게 아니라, 특히 VS Code를 사용한다면 더 더욱, 텍스트 에디터가 차지하는 겁니다. 결론이 좀 이상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2018 한국텍학회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8] yihoze 2018.01.01 2279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1489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1876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21903
700 MathJax를 이용하여 웹에서 수식을 써 봅시다 [22] file 샘처럼 2010.12.29 123516
699 조건부 텍스트 [6] file yihoze 2018.08.21 317
» 워드, 인디자인, 그리고 레이텍 [1] yihoze 2018.08.28 222
697 호와 원 [1] file yihoze 2018.07.31 386
696 jupyter 의 smalltalk 버전이 있네요. 불량양파 2018.07.28 258
695 설문: 레이텍 과정 [31] yihoze 2018.07.04 884
694 ksbaduk 패키지 이야기(1): 흰돌과 검은돌 [8] file nanim 2015.06.06 498
693 TeX Live 2018 [5] 지나가다 2018.04.28 1719
692 latex 에디터 Gummi 소개입니다. [9] file guest 2011.05.01 43603
691 memoir(oblivoir) + tikzpagenodes 호환을 위한 삽질기 [7] file Kriss 2018.04.10 1102
690 [TL2014] [win32] 한글 파일 이름 문제 해결(?) [12] DohyunKim 2014.07.09 6334
689 KTUG 사설 TL 저장소 소식​ [26] DohyunKim 2014.04.26 6682
688 윈도우에서 LyX 2.0 설치시 오류 날 경우 [1] file min-j 2013.09.08 19892
687 ‘나눔옛한글’과 ‘나눔바른펜’ 공개 [4] 에드 2014.10.03 4578
686 TeX Live 2018 출시 일정이 나왔네요. Dennis 2018.03.10 988
685 lilypond와 LaTeX [2] file cantabile 2018.03.05 674
684 [참가신청] 문서작성 워크숍 2017 [3] ischo 2017.10.17 1366
683 한국 TeX 사용자 페북 그룹 [2] yihoze 2017.11.21 896
682 11월 15일에 후원해주신 분 [2] yihoze 2017.11.20 4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