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작나

앞으로는 여태까지 텍의 장점으로 주로 얘기했던, "수식이 표현이 끝내준다. 현존 최고의 줄바꿈 알고리즘을 쓴다. 문서 내용에 집중할 수 있다." 보다는 그래픽스 위주로 텍 홍보를 해야겠군요. 점점 틱즈, 피에스트릭스, 메타포스트, 벡터 그래픽의 중요성이 높아지겠군요.

지난 공주대 워크숍때에 말로만 듣던 오버리프를 처음 사용해보고, 더이상 피씨에서 텍시스템이 필요없다고 느껴서 텍라이브를 삭제했다가 그동안의 정이 있어서, 최소 사양으로 다시 설치했습니다. 설치에 2~3분 걸렸던걸로. 저는 어차피 플레이텍만 사용하므로 문제 될 것이 없습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