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Progress

와우, 컴파일 한방에 잘 되네요. arara를 사용하면 lovelettermain.tex 파일을 컴파일하면서, 다른 소스(loveletter.tex)를 컴파일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깨달았습니다.

% arara: xelatex: { files: [loveletter.tex] }
% arara: xelatex

===

지금은 없어져 버린, KLDP에서 KTUG을 후원해 주었던 그 옛날 게시판에 썼던 글들, 하나도 아깝지 않습니다.
오히려 없어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그때는 게시판이 좀 심심하다고 느껴져 활력 제고 차원에서 텍과 관계없는 서적 따위를 스캔해서 올리기도 했었습죠. 지나고 나니 정제되지 않은 글들도 많았거니와 팔푼이처럼 개인적인 얘기를 너무나 오픈된 공간에 올렸던 게 후회스럽더라고요. 

[결론] 
1. 세로쓰기 조판 더할 나위 없이 잘 된다.
2. 옛날 게시판 없어져서 다행이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