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noname

사실 예전부터 이 앞 편지가 무척 궁금했습니다. 마지막 부분만 볼 때, 요즘 기준으로 생각하면 마뜩하게 받아들여질 리가 없는 협박에 가까운 내용에, 주술관계조차 제대로 갖추지 않은 비문으로 가득찬 "모범" 고백 편지라니 흥미롭기도 하고...

그러다가 마침내 이 <서간문전서>를 어찌어찌 구해보게 되었는데요, 1962년의 제4판이었습니다만, (Progress님이 맨처음 보여주셨던 것은 1959년 초판이었고요) 초판과 대차가 없는 것으로 보이고, 대략 궁금하던 게 어떤 건지 구경하게 되었습지요.

그리고 그 "비문"에 대해서는, 마음의 격정을 다스리지 못하여 그리 된, 일종의 표현방식이라고 받아들이게 됐습니다.

scan0.jpg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