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PDF, HTML 그리고 ePub

2020.05.13 16:38

yihoze 조회 수:221

비교적 최신(?) 기술인 lwarp를 시험삼아 돌려봤습니다. 십수 년 전에 latex2html도 써 봤지만, 신형 아이패드나 맥북이 나올 때마다 처음에 느꼈던 것과 비슷한 정도로 여전히 감동하듯이, 그런 변환의 결과가 제대로 나올 때마다 신기합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개인적으로 또는 업무에서 HTML과 PDF를 동시에 만드는 작업을 몇 차례 해봤습니다. 텍 기반이 아닌 다른 서너 가지 마크업 언어도 해봤습니다. 기대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끙끙대며 시도하는 내내 떠나지 않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도대체 왜 둘 다 만들려 하는 거지?"

저는 문서 포맷이 독자 취향에 달린 문제라고 보지 않습니다. "나는 HTML이 좋으니까 HTML로 받아봤으면 좋겠다"고 우기는 독자는 없습니다. 대개의 사람들은 읽는 것을 싫어하고, 호기심 때문에 또는 의무적으로 읽어야 하는 사람들은 문서 포맷을 가리지 않습니다.

어느 포맷이 적절한지는 메시지나 정보를 제공하려는 사람이 독자들이 그것을 얼마나 빨리 그리고 깊이 이해하길 기대하는지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문서 포맷 사이에서 기능적 차이점들은 많이 사라졌습니다. 이를테면, 이제는 MathJax 덕분에 HTML 문서에서도 미려한 수식을 만들 수 있습니다. ePub은 그 점에서 아직도 문제이긴 합니다만. ePub의 장점은 reflow와 독자들이 폰트 크기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는 것 따위인데, 요즘에는 그것들이 더 이상 장점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태블릿은 물론이고 스마트폰들도 FHD 이상의 해상도를 제공하니까요. 하드웨어 만세!

"알겠고, 그래도 난 HTML, PDF 둘 다 원해." 이렇게 갑님이 요구한다면, 어떤 방법을 시도해야 할까요? 원고를 텍으로 작성해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lwarp가 최선의 선택임을 반박하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원고가 특정 포맷으로 제약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라면 여러 선택지가 있습니다. 생각보다 꽤 많은 방법들이 있을 터인데, 분명한 것은 어느 것을 선택하든 그 과정은 고통스럽고 결과물은 흡족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저라면 가아아~장 덜 고통스러운 방법을 (권한이 있다면) 선택하겠습니다.  pdf2htmlex는 더 이상 개발되지 않지만, 최종 버전에 아쉬울 게 전혀 없습니다.

http://www.ktug.org/public/lshort/lshort-ko.html

혹자들은 이 문서가 무늬만 HTML이라고 논박하겠지만, 어떻든 분명 HTML입니다. HTML의 가장 큰 장점이 웹 브라우저로 볼 수 있다는 것임을 유념해야 합니다.

결론: 둘 다 어떻게 만들지 고민할 시간에 내용을 어떻게 더 홍익스럽게 꾸밀지 고민하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79526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83033
919 [알림] 홈페이지 리뉴얼과 게시판 변경에 관하여 [4] 관리자 2010.12.23 319288
918 제주 전용서체 [5] file Progress 2010.06.15 209840
917 [공지] ko.TeX Live 2010 발표 [11] 관리자 2010.11.07 186599
916 ko.TeX Live 2013 배포 [6] file 관리자 2013.10.12 172246
915 한글텍사용자그룹/한국텍학회 웹 사이트 및 서비스 복구에 관한 말씀 관리자 2013.05.06 157525
914 [공지] ko.TeX Live 2009 발표 [9] MadToad 2009.12.23 147212
913 TeX의 수명이 긴 이유 그리고 널리 쓰이지 않는 이유 [45] 메타 2010.06.02 142594
912 [공지] ko.TeX Live 2011 발표 [9] 관리자 2011.07.29 139229
911 [공지] お知らせ: TeXユーザの集い 2010 開催予定 (10/23土@東大生研) [1] ChoF 2010.02.01 134809
910 MathJax를 이용하여 웹에서 수식을 써 봅시다 [26] file 샘처럼 2010.12.29 131923
909 TeX Live 2016 pretest 설치 안내 [11] 관리자 2016.06.05 128989
908 An Earthshaking Announcement [6] 작은나무 2010.07.12 128385
907 prologue vs preamble vs preface vs foreword 는 무슨 차이인가요? [4] 에드 2011.02.23 125594
906 TeX Live 2010을 대비한 ko.TeX 프리테스트 [14] DohyunKim 2010.07.14 124783
905 TeX Live 2013과 ko.TeX 설치 관련 안내 [11] 관리자 2013.09.01 123671
904 [공지] 한국텍학회 회비를 입금한 분들 중 회원 미등록자 분들께 [7] 관리자 2011.10.20 120968
903 (ko.) TeX Live 2014 설치를 권장합니다. [37] nanim 2014.07.14 116242
902 [공지] ko.TeX Live 2010 패치 [3] 관리자 2011.04.13 105878
901 [참가신청] 문서작성 워크숍 2013 [6] file 관리자 2013.10.10 96250
900 Apple 산돌고딕 Neo 폰트 패밀리 [3] file Progress 2012.09.05 957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