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출판 도구로서의 텍의 위치

2010.06.02 15:19

yihoze 조회 수:31534

최근에 새로운 환경에서 일하면서 제목의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를 넓히게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텍은 소수 그룹에 속하지 않습니다.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텍을 쓰기 때문이 아닙니다. (얼마나 많은 책들이 텍으로 만들어지는지 알아보고 싶었지만 구글링에 실패했습니다.)  너무나 많은 출판 도구들이 있어서 거의 모두가 다 소수 그룹에 속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간단히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탁상 출판 시스템의 출현으로 출판이 더 이상 전문가만의 영역으로 남지 않게 되었다. 종래의 출판 기준에 부합하든 그렇지 않든 책과 유사한 것들을 누구나 손쉽게 만들어낼 수 있게 되었다.

2. 웹의 출현으로 종이 이외의 다양한 매체가 출판에 도입되었다. HTML, 플래시, MPEG, JPEG (부산물이기는 하지만 그림 포맷으로 만든 전자책도 있습니다).

3. 쿽, 인디자인, 프레임메이커, 워드 뿐만 아니라 드림위버, 플래시 관련, XML 관련, MPEG 관련 등등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출판 방법과 도구들이 등장하게 되었다. 

공항에서 볼 수 있는 거대한 디스플레이는 기존의 광고지, 카타로그, 브로슈어 등 소책자를 대신합니다.


여기에서 (최근의 대세라고 할 수 있는) 새로 출현한 것들의 두드러진 공통점은 비주얼입니다. 

문자 단위의 정보를 전달하기보다 페이지 단위 또는 이미지 단위의 인상을 전달하는 데에 더 촛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따라서 인디자인에서 말하는 타이포그래피와 텍에서 말하는 타이포그래피는 질적으로 다릅니다. 인디자인의 타이포그래퍼들은 줄간이나 자간에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들은 레이아웃에 더 많은 관심을 갖습니다. 텍 사용자들은 차례에서 페이지 번호를 절 제목 앞에 두는 것을 상상조차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인디자인의 디지이너들을 흥미롭고 매력적인 시도로 간주합니다.


그러므로 텍,  워드, 인디자인은 흔히 같은 목적의 도구라고 생각되지만 (그래서 비교하기도 하지만) 실은 전혀 다른 도구입니다. 정보의 성격, 분량, 독자 대상 등에 따라 도구를 선택하는 것이 맞습니다. 


좀 부정적이라고 생각되는 비주얼의 영향은 산세리프의 만연인데, 이것은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이해됩니다. 아시다시피 세리프가 산세리프보다 가독성 면에서 더 좋다고 얘기합니다. 많은 정보를 전달할 때 그렇습니다. 웹 기반의 수 많은 출판물을 보면 세리프를 찾아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것은 상대적으로 적은 정보를 전달하기 때문이 아닙니다. 모니터에서는 산세리프의 가독성이 더 좋기 때문입니다. 모니터에서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어디에나 무차별적으로 산세리프 폰트를 쓰려는 성향을 갖게 된 것입니다.


텍은 계속 소수자의 위치에 머무를 것입니다. 플래시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무진장 싫어하지만 포르노 사업자들이 아주 좋아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서비스 일시 중지 yihoze 2019.11.11 90
공지 [참가신청] 문서작성 워크숍 2019 [6] ischo 2019.10.17 2438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59216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62738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96822
693 wikipedia의 PDF 변환이 [1] siwon 2010.10.27 42406
692 고생이 막심 [4] 이윤석 2010.10.28 39551
691 [잡담] Amazon Kindle질렀습니다. [15] 양사장 2010.10.30 51687
690 윤폰트연구소에서 글꼴 2종을 공개하였습니다. [4] Kunggom 2010.11.01 43642
689 [공지] ko.TeX Live 2010 발표 [11] 관리자 2010.11.07 185951
688 처음사용자의 비애... karnes 2010.11.07 36275
687 [공지?] 워크숍 숙제와 후기 관련 [12] karnes 2010.11.07 42204
686 [풀이] 워크숍 숙제 (오후 첫 번째 시간 curve2e 관련) [8] file Progress 2010.11.09 53515
685 내가 왜 스패머냐고!!! [8] Dennis 2010.11.12 42292
684 수식 조판에서 특정 기호의 표기에 대한 물음 [5] file Progress 2010.11.18 45423
683 한국인쇄문화협회: 바른바탕체, 바른돋움체 에드 2010.11.29 46885
682 현재 묻고답하기, 팁게시판을 볼 수 없습니다. likesam 2010.12.22 42164
681 TnXTeX의 세계로 놀러오세요. [1] likesam 2010.12.23 27100
680 tnxtex vs texlive 2010 간단비교 [4] 에드 2010.12.23 35887
679 [알림] 홈페이지 리뉴얼과 게시판 변경에 관하여 [4] 관리자 2010.12.23 318667
678 내가 TnX텍을 쓰지 않는 까닭 [1] yihoze 2010.12.24 29331
677 Merry TnXmas to everybody [1] gromob 2010.12.25 30585
676 MathJax를 이용하여 웹에서 수식을 써 봅시다 [26] file 샘처럼 2010.12.29 130547
675 [소개] 맥 사파리 사용자들을 위한 ClickToFlash 2010.12.31 43851
6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Progress 2011.01.01 411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