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테크니션들의 익살

2015.06.03 09:30

yihoze 조회 수:1972

테크니션(TeXnician)들의 익살은 익살스럽지 않다.

(다른 사용자들의 질문에 가장 불친절한 제가 이런 말을 꺼내자니 약간 송구합니다.) 

지금은 익숙해졌지만, 이 사이트를 처음 접했을 때, 대화들이 좀 정숙(靜肅)하다고 느꼈습니다. 험한 말이 오가는 경우를 찾기 힘들죠. 그런 경우에도 일상의 예는 대체로 지켜졌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속어나 은어를 사용한 농담도 거의 없습니다. 왜 그럴까요?


KTUG이 학술적이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학술적 목적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접근도 학술적이죠. KTUG과 KTS를 실질적으로 구분하기도 어렵습니다. 많은 사용자들이 텍학회 회원이고, 위키를 채워가는 분들 대부분이 텍학회 임원이죠. 그러니 간판을 KTS로 바꿔도 별 문제 없습니다. 단지 "열린 공간"이 "덜 열린 공간"으로 보이겠죠. 학술적 목적은 대개 절박한 상황을 수반합니다. 진지할 수밖에 없죠. 분위기(?)가 이렇게 조성되었기 때문인지, 아니면 사용자들의 성향이 대체로 점잖기 때문인지 모르겠으나 유쾌한 익살을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정말 익살이 없는가?

그렇다고 익살이 아예 없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그것을 알아채기 쉽지 않은 듯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를테면, 제 이야기에 슬쩍 익살을 끼워넣고 싶습니다. 그런데 싸게 보이고 싶지 않습니다. 그래서 적당한 은유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반응하지 않습니다. 실망합니다. 

실패한 이유들 가운데 하나는 그 은유가 알 만한 사람만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예를 들자면, 작나님이 이렇게 말했을 때,


자세 안나오게 스프링바운드를 언급하시다니요 ㅎ
텍북은 양장본이고 앞페이지에는 저자의 친필 사인이 있습니다.
장식용이라면 저자 사인은 필수 아닙니까? ㅎㅎ

(http://www.ktug.org/xe/index.php?document_srl=206136&mid=KTUG_open_board)


(자신없어서 "ㅎㅎ"를 추가하여 웃음을 유도하려 했지만) 텍북이 무슨 책인지, 저자가 누구인지, 스프링바운드 본이 뭔지 등을 알아야 입꼬리가 올라갑니다.


다른 예를 보죠. 


latex4wp라는 문서 한국어판(1.0.7)에 다음 그림과 같은 부분이 있습니다. 매우 훌륭한 번역이었네요. ^^;


nanim님의 이 말씀은 지나치게 많은 것을 함의하므로써 익살을 감지하기 어렵게 합니다. "^^;"가 없었다면 익살을 의도했다고 파악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이 댓글에 딸린 그림을 주의깊게 보지 않으면 익살을 찾기 어렵습니다. 메시지는 이렇습니다.


"이 글에 번역자의 주석이 달려 있다. 모름지기 훌륭한 번역이란 내용만 그대로 옮겨서는 부족하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렇게 주석도 붙여주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려면 영어에 능한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그 내용에 대해서도 통달하여야 한다. 그러니 이 번역자가 훌륭하다 아니할 수 없다. 그 번역자가 누군인지는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

(http://www.ktug.org/xe/index.php?document_srl=206161&mid=KTUG_open_board)


애석하게도 이 강한 풍자의 메시지도 알 만한 사람만 알 겁니다.


모임 뒷풀이 같은 자리에서는 "누구에게나 명백하게 웃긴"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있죠. 그런 것만 놓고 인기 투표를 한다면 조명철 교수님이나 조인성 교수님이 1등을 차지할 겁니다. 꼴찌는 김도현 회장님이 차지하실 겁니다. 제가 보기에 김도현 교수님은 익살 유전자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아니면 위에서 든 것과 같은 이유로 제가 김도현 교수님의 익살을 파악하지 못하는 겁니다. "지텍이 윈도우에서는  ICU 라이브러리를 이렇게 저렇게 사용하는 데 반해, 맥에서는 ..." 이런 말씀 가운데 익살을 끼워넣는다한들 그것을 제가 어찌 알겠습니까? 어떻든 인기 투표 결과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KTUG이 익살스럽지 않은 것이 문제인가?

문제라고 봅니다. 제가 풍자의 의도를 갖고 "추억의 컴패니언 시리즈"를 썼습니다. 제가 기대한 만큼은 아니지만 여러 분들이 댓글을 달아주셔서 흐뭇했습니다. 제 의도가 절반이라도 성공했다고 평가하려는데 느닷없이 "KTUG의 젊은 피" 하늘연님이 이렇게 말합니다.


기본기 없이 텍을 너무 다루고 있는 것 같아서 한번은 기본기 제대로 장착하고 싶은데, 시간이 나지 않아 아쉽네요 흑


저 "흑"에서 왠지 비통함까지 느껴집니다. 또다시 실망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반성합니다. 텍의 대중화를 위해 (그 당위성은 절대적이므로) 우리는 익살을 의도할 때 좀 더 친절해야 합니다. 자신없으면 "ㅎㅎㅎ"나 "ㅋㅋㅋ"를 달아주어야 합니다. 나아가서, EXID의 최신 뮤직 비디오를 링크하는 것 같은, 좀 더 혁신적인 짓도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제 필명으로 그런 짓을 할 자신이 여전히 없습니다. 그래서 진지하지 않고 싶을 때 사용할 닉네임을 지금 궁리하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59474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62991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97362
836 texdoc [7] nanim 2015.02.26 1981
835 플레인텍에 이미지 넣기 [6] 작나 2015.03.03 1981
834 재미로 해보는 매크로 작성 [중급?] [2] file nanim 2015.03.04 1983
833 연분수 조판 2탄 [9] 작나 2015.02.17 1984
832 추억의 컴패니언 시리즈 [7] file yihoze 2015.06.02 1984
831 사이트 접속이 며칠 안 되고 나서 [2] Dennis 2015.01.29 1985
830 pdf 다루는 무료 프로그램 세벌 2015.06.08 1985
829 편집하지 않으면 표절 [1] yihoze 2015.06.09 1986
828 텍 프로그래밍 [4] 작나 2015.02.13 1989
827 그땐 그랬지 [3] 작나 2015.02.28 1989
826 무료 폰트: 청소년체 [1] 에드 2015.05.12 1989
825 구글 웹폰트를 간편하게 설치하는 방법 작나 2015.02.13 1990
824 lshort 원저자에게 메일을 받았어요. [1] 세벌 2015.05.16 1993
823 세벌님의 lshort 번역 등에 관한 게시판 관리자의 입장 [4] 관리자 2015.05.30 1995
822 [동영상] 텍웍스 [8] yihoze 2015.05.28 2001
821 [동영상] 한 방 yihoze 2015.06.05 2003
820 김군이 바라본 memoir와 oblivoir [1] yihoze 2015.06.12 2022
819 tectonic 잠깐 사용 후기 [2] noname 2019.08.26 2024
818 TeX Template 제작이 가능한 분을 찾고 있습니다. (완료) [1] 윤세은 2019.07.15 2043
817 메무아 매뉴얼 서문의 1890년대풍 번역 [4] file noname 2019.07.16 20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