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김군이 바라본 memoir와 oblivoir

2015.06.12 10:03

yihoze 조회 수:1972

앞서 김군이 없어 텍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살펴 보았다. 그들 가운데에 (서점을 통해 제공할) 단행본을 출판해야 하는 사람들은 매우 드물다. 출판을 목적으로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memoir는 다소 과하다. 클래스 선택에 대한 물음에서 우리는 이렇게 답할 수 있다.


"간단한 문서를 작성할 때에는 article을, 책을 쓸 때에는 book을 쓰면 되는데, book보다 memoir가 훨씬 좋다." (report는 어정쩡한 물건이다.)


memoir가 좋은 건 사실이다. 뭔가 조금만 바꾸고 싶은데 article이나 book에서는 그게 안 된다. 도움을 청하면 이런저런 패키지를 쓰라고 하는데 뭐가 좋은지 모르겠다. memoir는 만능이다. 이것을 쓸 때 필요한 패키지는 xcolor와 graphicx뿐이다. 만능이니까 memoir로 article과 report를 대신할 수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예기치 못한 폐해(?)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책"을 의도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책의 타이포그래피를 (본의 아니게) 강요하게 된다. memoir 설명서를 보라는 말은 결코 친절한 안내가 아니다. 매뉴얼이란 것이 아쉬울 때 필요한 것만 찾아보는 문서이긴 한데, memoir 매뉴얼은 그런 성격의 문서가 아니다. 왠지 다 읽어봐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그건 봐야 텍 좀 쓴다 하지 않겠어"라는 뉘앙스로 말하게 된다. 


이 대목에서 "왜 내게 김군이 없을까" 한탄하게 된다. 만약 김군이 있다면, 김군에게 시켰다면, 김군이 어떻게 했을까? 김군도 memoir 매뉴얼을 읽어보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 하든 의도한 대로 결과물이 나오게 만들었을 것이다. 


책 타이포그래피라는 강박에서 벗어나 텍을 사용해도 될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한국텍학회 제12차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 [2] yihoze 2019.01.04 52837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55873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59387
공지 TeX Live 2016 설치 안내 [7] 관리자 2016.06.05 93207
831 옷, 디자인이 바뀌었군요! Dennis 2015.02.22 1915
830 TeX이 "텍스"가 아니고 [3] yihoze 2015.06.02 1915
829 [모집] expl3 스터디 [13] yihoze 2015.05.19 1917
828 테크니션들의 익살 [4] yihoze 2015.06.03 1917
827 lshort 원저자에게 메일을 받았어요. [1] 세벌 2015.05.16 1919
826 karnes 님 어디 계셔요? [5] 세벌 2015.05.21 1919
825 locutione 님께. [14] 세벌 2015.05.31 1919
824 홈페이지에서 메뉴가 약간 이상합니다. [9] 세벌 2015.06.01 1919
823 연분수 조판 2탄 [9] 작나 2015.02.17 1921
822 [동영상] 소설가에게 필요한 마크업들은? [1] yihoze 2015.06.05 1921
821 추억의 컴패니언 시리즈 [7] file yihoze 2015.06.02 1925
820 텍 프로그래밍 [4] 작나 2015.02.13 1927
819 2015. 5. 30. 토 우분투모임에서 LaTeX 소개 [3] 세벌 2015.05.21 1927
818 그땐 그랬지 [3] 작나 2015.02.28 1932
817 세벌님의 lshort 번역 등에 관한 게시판 관리자의 입장 [4] 관리자 2015.05.30 1945
816 [동영상] 한 방 yihoze 2015.06.05 1949
815 [동영상] 텍웍스 [8] yihoze 2015.05.28 1956
» 김군이 바라본 memoir와 oblivoir [1] yihoze 2015.06.12 1972
813 워크숍에서 강의를 듣고 있는데욤.... 불량양파 2015.11.07 2019
812 tex live 2014 spelling 철자 검사 관해서.. [2] ㅅㅈ 2015.03.19 20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