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도약을 기대하며...

2011.02.28 22:13

ischo 조회 수:53690

한글텍사용자그룹(KTUG)을 기반으로 4년전 한국텍학회(KTS)가 출범하여 오늘에 이르면서

이제 겨우 기초적인 틀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한글텍사용자를 위해 애쓰는 분들을 조금이라도 거들 수 있다면 마다 하지 않겠다는 생각에,

그동안 몸에 맞지 않는 옷처럼 입고 있던, 회장의 직분을 이제 벗게 되었습니다.

격려와 관심으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아직 어린 학회이지만, 한국텍학회가 신임 회장단을 중심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루어 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텍사용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도움을 간곡히 당부드리면서, 이만 초보사용자로 돌아가려 합니다.


감사합니다.


조인성 배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98855
705 함초롬으로 이런 것도 가능한가요? [2] file 에드 2011.02.23 54002
» 도약을 기대하며... [9] ischo 2011.02.28 53690
703 fontspec 패키지에서 AAT 속성 폰트 투명도(alpha transparency) 구현 관련 [3] file Progress 2010.04.15 53554
702 Windows 사용자를 위한 TeX Live 2012 + ko.TeX 설치 일괄 처리 배치파일 [13] file 관리자 2012.07.11 52894
701 [잡담] Amazon Kindle질렀습니다. [15] 양사장 2010.10.30 52595
700 학술대회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progress 2011.02.16 52434
699 텍만이 할 수 있는 것 [1] yihoze 2011.02.22 52141
698 후기: 학국텍학회 학술대회 [3] yihoze 2011.02.14 51830
697 [잡담] 안 되는 게 어딨어? [25] yihoze 2010.03.29 51687
696 [잡담, 샘플문서, 소스] 러브레터 [9] file karnes 2010.03.09 51447
695 Lyx에 대해서.. [1] 초보초보 2011.02.24 51350
694 [잡담] 음성 검색 yihoze 2010.10.10 51176
693 Lyx 1.6.10 KoreanUCS file [2] file sookibae 2011.05.18 51041
692 [잡담]우연히 눈에 들어온 사소한 것 3가지. [4] Kunggom 2010.03.04 50163
691 [잡담]윗동네에서 “독자 개발”(?)했다는 운영체제를 보고… [2] Kunggom 2010.03.02 49491
690 회원가입 및 잡담 조군 2011.03.12 48580
689 한국텍학회 2010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 감상문 [3] file sookibae 2010.02.04 48465
688 카스퍼스키가 xetex을 의심하는군요. [3] file Dennis 2011.01.06 48459
687 매뉴얼 스타일: 활용 예 [3] file yihoze 2010.03.09 48424
686 한국인쇄문화협회: 바른바탕체, 바른돋움체 에드 2010.11.29 479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