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 github.com, .io, wiki.com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잡담] Amazon Kindle질렀습니다.

2010.10.30 11:45

양사장 조회 수:53226

음... 여러달 고민하다가 마눌님 성은에 힘입어 하얀색 Kindle 3G에 (가짜)가죽 껍데기를 질렀습니다. 인증사진 생략.

 

장점:

1) 음... 생각보다 눈 편합니다. 무반사 e-ink라던 데... 모니터와 같은 눈 자극이 없어서 좋습니다.

2) 그 동안  PDF로 가지고 있던 개인 문서/프린트 아웃들 다 버리고 킨들에 담았습니다. 기쁩니다. 어느 바인더에 있는 지 찾지 않으니 편합니다.

3) 무료 인터넷, 아직 기능이 좀 떨어지지만, 그럭저럭 필요한 거만 대충 볼 수 있어도 좋았습니다. 랩탑 안 들고 다니는 게 어딥니까?

4) Text-to-Speech 기능, 제가 젤로 좋아하는 기능입니다. 발음 좀 딱딱하지만 지치지도 않고 잘 읽어줍니다. 그냥 듣다가 아리까리한 단어만 다시 봐도 좋습니다. 영화 A Few Good Men 스크립트를 다운 받아서 읽었는 데, 대충 2시간 반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눈으로 읽었으면 일 주일은 걸렸겠지요. 헤헤...

5) 작아서 들고 다니기에 편합니다.

6) 가볍습니다. 가끔 2000페이지 넘어가는 무거운 책을 들다가 손목을 삐는 경우가 있는 데, 이렇게 두꺼운 책은 집에 놔두고 킨들 버전으로 하나 더 사서 밖에 나갈 때 들고 다니니 편합니다.

7) 커서위치 사전 기능도 꽤 마음에 듭니다.

 

단점:

1) PDF 변환 불편: 이거 광고보다 엄청 빈약합니다. PDF를 킨들포맷으로 바꿔준다는 것은 속는 셈 치시는 게 정신 건강에 이로울 듯... 개인적으로  Adobe Acrobat구매를 고려할 정도임... 제가 별로 화 잘 안내는 사람인데(?), 이 부분 엄청 속은 느낌이라 속에서 불이 일었습니다.

2) PDF 읽기 불편: 대부분 PDF 파일들이 A4나 레터지용으로 포맷되어 있어서 6인치 디스플레이로 보기에 불편합니다. 특히 근시에서 원시로 넘어가는 싯점에 있는 제 눈 건강상 아주 치명적입니다. 나이가 지긋하신 분들, 그리고 저처럼 PDF 읽기에 강한 집착이 있으신 분들은 오히려 돈을 좀 쓰시드라도 Kindle DX를 추천하겠습니다. 제 계획도 다음에 킨들을 살 때에는 DX처럼 디스플레이가 큰 것을 사려고 마음을 바꿨습니다. 

3) 책이 별로 없다. 교양서적이나 일반 소설들은 별 문제가 없지만 전공 서적들은 아직 내용이 부실한 듯합니다.

4) 수학식이나 어려운 typesetting용 책들이 아직 수준 미달이다. 위에 2000 페이지짜리 책 킨들용으로 사서 필요할 때 들고 다니는 데요. 페이지 수 모르겠고, 출판사 교정을 어떻게 했는 지, greek letter같은 게 빠지 든 지 그 근처의 띄어쓰기 등이 아주 부실했습니다.

5) 웹브라우징할 때 잔상이 많이 남는 데... 보기에 별로 입니다.

6) 확장 메모리 슬롯이 없다. 대충 3GB가 저장할 수 있는 최대 메모리 크기입니다.

7) MP3 player기능이 너무 단순하다. 정말 사용자 가이드에 나와있는 것처럼 글읽을 때 분위기 잡는 배경음악용으로 사용하시는 게 나을 듯 합니다. 음질도 좀 별로... 중간에 판튀기는 느낌도 있고...

8)확대시 좌우 스크롤 기능 무지 답답합니다. 상하 스크롤이나 페이지 넘김은 괜찮습니다.

9)Collection(Folder나 directory같은 개념) 구조가 너무 단순하다. 서브콜렉션(subdirectory)을 만들 수 없다. home이 산만해지기 쉽다. 책과 음악 정리정돈을 제 때 잘해야 될 것 같은 느낌...

 

각오:

앞으로 문서를 만들 때는, A4나 레터 크기 보다는, B5나 문고판 크기 정도를 고려 중입니다. 실제 제가 읽는 책 중에 오래된 책들 (150년 정도 묵어서 저작권 종료되고 google 이나 microsoft또는 다른 프로젝트를 통해서 스캔된 문서들)은 조그만 킨들 화면으로도 보는 데 별 문제가 없습니다. 종이 크기가 커져서 크게 조판된 최신(100년 안쪽) 문서들이 문제인 셈이지요.

 

한줄 개인 소감:

아마존 킨들, 돈 쓴 보람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124071
186 kotex 설치후 default로 되지 않는 몇몇 건 [3] 이민기 2011.02.14 14936
185 후기: 학국텍학회 학술대회 [3] yihoze 2011.02.14 52309
184 [소개] 구글 크롬 Extension "RunMathJax" [3] file ChoF 2011.01.09 65706
183 TeXworks 출시 예정 버전 번역 테스트 [3] file DohyunKim 2011.02.07 55473
182 xetex으로 네팔어 조판하기 에드 2011.01.28 28638
181 tnxtex vs texlive 2010 간단비교 [4] 에드 2010.12.23 37384
180 [잡담] 드디어 텍학회 총회가 열리네요. [1] 양사장 2011.01.13 65404
179 [알림] 강윤복 회원님을 찾습니다 ChoF 2011.01.11 59123
178 <묻고답하기>는 언제 볼 수 있는가요? [3] TeX Addict 2011.01.09 65246
177 An Earthshaking Announcement [6] 작은나무 2010.07.12 129759
176 TeX Live 2010을 대비한 ko.TeX 프리테스트 [14] DohyunKim 2010.07.14 126206
175 카스퍼스키가 xetex을 의심하는군요. [3] file Dennis 2011.01.06 48977
1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Progress 2011.01.01 42547
173 [소개] 맥 사파리 사용자들을 위한 ClickToFlash 2010.12.31 45259
172 Merry TnXmas to everybody [1] gromob 2010.12.25 31783
171 TnXTeX의 세계로 놀러오세요. [1] likesam 2010.12.23 27935
170 현재 묻고답하기, 팁게시판을 볼 수 없습니다. likesam 2010.12.22 43605
169 [잡담] 안 되는 게 어딨어? [25] yihoze 2010.03.29 52272
168 wikipedia의 PDF 변환이 [1] siwon 2010.10.27 43891
167 한국인쇄문화협회: 바른바탕체, 바른돋움체 에드 2010.11.29 485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