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불량양파

제 의견은 쪼금 다릅니다. 이미 삽입한 그림의 위치를 바꿀때.. 워드계열의 위지윅 도구는..... 은근 번거롭습니다. 하지만 TeX 의 경우는 해당되는 line 을 수정해주는것만으로 몇십 page 를 뛰어넘어 수정하기 편하죠.


짧은 문서라면 분명 워드계열이 좋겠습니다만.. 그 문서의 분량이 꽤 되는 경우.. 적어도 40 페이지만 넘어도 저는 TeX 의 손을 들어주고싶은 마음입니다.


(그래봤자 이제 TeX 쓴지 얼마 안되는 이의 사견일 뿐입니다.. 반론이 아니라 이렇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라는 정도로 생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