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마당은 텍 관련 질문/답변과 토론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질문 전에 Minimal working example를 읽어 보세요. 좋은 질문이 좋은 답을 받을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 질문에 맞는 제목을 붙이세요. 예를 들어 "고수님", "긴급질문", "도와주세요"와 같은 제목은 답변이 잘 붙지 않습니다.
    • 질문을 충실히 적어 주시고, 같은 상황을 재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예제가 같이 있어야 합니다.
  • 화일을 첨부하실 때에는 가능한 압축하여 화일크기를 줄여서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 개인적으로 사용하신 글꼴이 들어 있는 경우, preparefont.sty에 관한 답변을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좋아진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 flash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noname

"이런 문제는 전혀 없다"고 하셨는데 제가 첨부하신 로그 파일을 확인해보니 작업 폴더가

E:/수업외작업/TEX테스트/한글TEX예제/

이렇게 되어 있네요.

요약하면 사용자 이름(로그인 아이디), 작업 폴더 이름에 "한글"이 포함되어 있다면 TeXLive 2019의 xelatex으로는 inverse search를 TeXworks, TeXstudio 등에서 할 수 없습니다. 적어도 2019년 9월 현재까지 그렇습니다. (forward search는 또다른 문제라 되기도 할 겁니다.)

잠시 테스트해본 결과 이 문제를 피해가기 위해서는

  1.  작업 폴더의 경로명에 한글이 들어가지 않도록 아스키문자만을 사용하든가
  2.  컴파일할 적에 fullpath를 주든가, 위의 보기로 예를 들자면 아예 컴파일 명령이
    xelatex -synctex=1 "E:/수업외작업/TEX테스트/한글TEX예제/document.tex"
    이렇게 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경로구분자가 "\"가 아니라 "/"인 것에 주의)

그런데 (저는 윈도우즈 사용자가 아니라서 피상적으로 잠깐 테스트해볼 수밖에 없습니다만) texstudio에서 컴파일 설정으로 fullpath를 줄 수 있는 방법을 못 찾겠네요.

근본적으로 이런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없는 맥이나 리눅스로 작업 컴퓨터를 바꾸시든지.... 아니면 윈도우즈라 하더라도 WSL의 리눅스용 TeXLive를 설치하여 운용하시는 것이 차라리 낫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없지 않습니다만 그걸 해결책이라고 제시할 수는 없겠지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