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과 답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최근 스팸글의 등록 빈도가 높아 졌습니다. 이를 막기위하여 짧은 시간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글을 막기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를 스마트에디터에서 CKeditor로 변경하였습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정보글 tectonic 잠깐 사용 후기

2019.08.26 09:52

noname 조회 수:1769

tectonic?

https://tectonic-typesetting.github.io/en-US/

tectonic이란 XeTeX과 TeXLive에 힘입어 운영되는 현대적이고 완전한 일체형 TeX/LaTeX 엔진이라고 합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xetex+xdvipdfmx에다가 파일관리 부분을 결합하여 한 개의 실행파일로써 즉시적으로 xelatex이 가능하게 만든 프로그램입니다. texlive가 제공하는 모든 패키지 파일을 필요할 때 다운로드받습니다.

테스트

Linux Ubuntu 19.04에 rust/cargo 인스톨 방법을 사용하여 설치. (설치는 그다지 어렵지 않습니다.)

Windows도 지원한다고 하는데 아마 windows용 rust/cargo로 설치할 수 있는 듯하네요. 테스트해보지 않았습니다. windows용 단일 설치 패키지는 아직 없어 보이고요. 그렇지만 제 생각엔 windows라 해도 WSL 쪽에서 이용하는 것이 더 현명한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Mac은 homebrew로 한방에 설치할 수 있다는데 이 역시 저는 테스트해보지 않았습니다.

폰트 문제

xetex이기 때문에 truetype/opentype을 사용하는 것은 문제 없어보입니다. 테스트한 리눅스 박스에서는 확실히 아무런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는 한데...

  1. TeX Live로 배포되는 폰트를 (자동으로) 다운로드받기 위해서는 "파일 이름으로"만 가능합니다. 
  2. 이미 시스템에 설치된 폰트는 파일이름이든 폰트이름이든 참조가 가능하였습니다. 그런데 짐작건대 Windows에서는 아마도 오직 "파일이름으로"만 될 것으로 추측합니다.
  3. 대체로 tectonic으로 컴파일할 문서라면 "폰트 이름으로" 불러오는 방법을 쓰지 않는 것이 안전할 듯합니다. 

외부 유틸리티 문제

현재 bibtex은 tectonic에 내장된 듯합니다. 그러나 makeindex가 아직 들어가지 않았는데... 앞으로 어찌될지는 모르겠어요. 제 생각엔 makeindex가 그리 복잡한 프로그램도 아니니 차라리 standalone binary로 제공되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있는데 그러면 이 프로그램의 원래 제작 의도와 상충될지도 모르겠네요. 게다가 bibtex 대신 biber + biblatex 쓰는 사람이 많아지는 요즘 bibtex은 과연 꼭 필요할까 싶기도 합니다. 그러나 tectonic은 그 자체로 컴파일러이고 bibtex/makeindex는 "외부 유틸리티"일 뿐이므로 굳이 하나로 합치려 할 필요는 없을지도...

그밖의 감상

  1. 아무래도 "필요한 파일을 그 때 그 때 다운로드받는다"는 방식이니만치 맨처음 첫 문서를 컴파일하는 데 제법 인내심이 요구됩니다. 같은 문서를 반복 컴파일할 때는 그런 부담이 확실히 줄고요. 항상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을 것을 요구하는 정도야 납득가능하다고 봅니다.
  2. 이것은 miktex의 on-the-fly package manager에서도 같은 경험을 한 바가 있는 것인데, 서버가 죽어버렸을 때 도무지 대책이 없습니다. 그런 일이 자주 일어나지야 않겠지만...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미러 사이트 같은 게 많이 생겨서 형편이 좋아질 수도 있을 테지요.
  3. 사용자 스타일 관리 방법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애초 이 프로그램 자체가 kpathsea나 TDS에 바탕을 두고 작성된 것이 아니기 때문인 듯해요. 그러므로 texlive로 제공되지 않는 스타일/클래스 파일은 "현재 작업 디렉토리에" 전부 가져다 두는 수밖에 없답니다.

총평

tectonic은 어쩌면 미래의 tex 프로그램의 모습이 될 수도 있어 보입니다. 거대한 texlive의 볼륨에 질린 사람들에게는 산뜻한 대안이 될 수 있겠지요. 그러면서도 texlive 전체를 활용할 수도 있게 되어 있으니까요. 일부 "간략화한 tex" 시스템(예컨대 TexpadTeX이라든가...)들이 자신들이 선별한 패키지만 제공하려는 것과는 달라서 좋았습니다.

xelatex이라는 것도 점수를 주고 싶은 부분입니다. 한글 포함하여 다국어가 사용이 필수적인 오늘날 이것은 아주 좋은 선택이었다고 봅니다. (다만 xetex 엔진은 0.99998로 tl2019보다는 약간 이전 버전입니다.) tex compiler가 간단한 형태로 제공되는 것과 같으니 다른 앱의 일부로 포함한다든가 하는 것도 쉬워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특정 상황에서 간단히 한두 페이지짜리 문서를 즉흥적으로 컴파일할 필요가 있을 때라든지, 인덱스 같은 외부유틸리티의 도움이 전혀 필요없는 문서라든지, texlive 전체 설치를 시도하느니 차라리 초기에 좀 기다리겠다는 결심이 선다든지... 이런 경우라면 지금 상태로도 충분히 시도해볼 가치가 있다고 판단합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이 texlive 전체를 대신하는 것은 당연히 아니고 아직 beta 버전 상태인 것 등을 고려하여야 할 것입니다. 혹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 자신이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