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UG마당은 KTUG를 방문하는 모든 이용자가 대화를 나누고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 로그인 없이 자유롭게 글을 읽고 쓸 수 있는 철학은 처음과 같이 계속됩니다.
  • Team Blog의 글을 이곳 게시판의 "정보글"로 모았습니다. Team blog는 기고자가 올린 글에 질문을 받는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댓글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곳 게시판으로 모으면서 댓글을 달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작성하실 때 댓글을 원하지 않으시면 댓글을 허용하시지 않으시기를 바랍니다. 또한 불필요한 소모성 댓글을 달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 TeX과 관련된 질문이나 답변은 QnA 마당을 이용하십시오. TeX과 관련된 질문은 지웁니다
  • MathJax를 이용한 수식조판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를 참조하세요.
  • 스팸 글을 막기 위하여 짧은 시간 내에 다시 글이 등록되는 IP를 막거나, 광고 글을 막기 위하여 금지어로 .com, .net 등을 설정하고 있습니다. 다소간의 불편함이 있으시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 금지어에서 ktug, stackexchange, stackoverflow, ctan, overleaf, google.com, sil.org, kopus.org등은 해제하였습니다.
  • 사용하는 편집기는 CKeditor입니다. 편집기에서 [enter]를 누르면 <p> 태그가 들어가고, 문단으로 생각하고 한줄을 비웁니다. 글줄만 바꾸려면 shift-enter 를 누르시면 <BR>가 들어가므로 용도에 맞게 나누어 쓸 수 있습니다.

자유글 메므와 한국어판 설명서 중에서

2010.03.19 11:21

yihoze 조회 수:31336

도은이아빠님이 번역하신 (이로 미루어 우리는 이 분이 대단한 정력가임을 알 수 있습니다) 메므와 설명서 중에서 제2장의 서문을 여기에 옮깁니다. 텍 사용자들 만큼은 명심해야 할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쓴다는 것은 자신이 읽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읽히기 위한 것이다. 그

러므로 저자의 원고를 초고 상태 그대로 내놓을 수는 없다. 또한 저자들은 출판된 자신의

저작이 독자를 사로잡기를 원할 것이다. 여기에는 두 가지 측면이 있다. 보다 중요한 것은

내용 자체이다. 저자의 생각이 흥미롭게 표현되었는가 하는 것. 만약 내용 자체가 지겨운

것이라면 한번 흘낏 보고 심각하게 읽어보고자 했다 하더라도 그 책을 끝까지 파고 들어

서 고통받는 것보다 훨씬 재미난 일이 많을 텐데 그런 일을 왜 하겠는가. 또다른 측면은

그 내용을 보여주는 방식이다. 이것을 타이포그라피라고 한다. 그리고 이것이 이 장의

주제이다.

좋은 타이포그라피의 핵심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두번세번도 마찬가

지다. 그것은 훈련된 눈이 아니라면 알아보기 힘든 것이다. 만약에 책 전체를 훑어보고난

다음 맨처음 보인 반응이 그 레이아웃에 감탄하는 것이라면, 그것도 디자인이라 한다면

최악의 디자인이다. 좋은 타이포그라피는 미묘한 것으로 눈에 확 띄는 그런 것이 아니다.

데스크탑 출판이 보편화되면서 많은 저자들은 자신의 책을 스스로 디자인하려 한다.

얼핏 보기에 별것아닌 것 같다. 폰트는 많겠다, 그 중에서 몇 개를 골라내서 제목줄에는

이 폰트 본문에는 저 폰트 캡션에는 또다른 폰트를 쓰고, 여백설정해서 본문 폭을 정하면

그만 아닌가.

그러나, 글쓰기가 숙련을 요하는 기술인 것과 마찬가지로 타이포그라피 역시 숙련과

경험을 요하는 분야이다. 책 한 권의 좋은 디자인에는 수백년의 경험이 축적되어 있다.

이것은 가볍게 무시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스스로 디자인까지 하는 자가저작자들은 어

렵사리 얻은 교훈을 알지 못하고 자신들이 하는 일이 그와 정반대라는 것조차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도 규칙을 깨뜨릴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은 그 규칙이 무엇인

지 알고 있으며 자신이 그것을 깨뜨리는 데 대해 합당한 이유를 가지고 있다. 자가저작

자는 타이포그라피 규칙을 일상적으로 깨뜨리지만 규칙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고 있는

것이다.

저자는 메시지를 만들고 타이포그라퍼는 매체를 만든다. 마샬 맥루한의 의견과는 반

대로 매체라는 것은 메시지가 아닌 것이다. 타이포그라퍼가 하는 일은 메시지와 청중 사

이에 끼어들려는 것이 아니라 가만히 독자의 흥미를 유발하고 메시지에 빠져들도록 만

드는 것이다. 어떤 책의 디자인과 레이아웃이 ‘나 좀 봐줘!’ 하고 소리치고 있다면 이것은

디자인이 아니라 광고이며 디자이너의 작업으로서는 이보다 더 나쁠 수 없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KTUG 사설저장소 브라우저 베이드프즈 2017.07.16 84011
공지 장애 복구 안내 [9] 관리자 2017.05.04 87514
748 [잡담] PDF와 HTML [2] yihoze 2010.05.07 32680
747 [질문] TnXTeX에 들어있는 texworks를 ko.TeX Live 2009로 옮기려면? [1] ChoF 2010.03.30 32617
746 [공지] 한국텍학회 회원들께 3차 안내메일을 발송했습니다. [1] ChoF 2009.12.22 32496
745 내가 텍을 쓰는 이유 gromov 2010.06.03 32399
744 출판 도구로서의 텍의 위치 yihoze 2010.06.02 32178
743 TeX Live 2010 설치 결과 Dennis 2010.10.08 32168
742 Arch Linux 사용자를 위한 은글꼴/나눔바른고딕 글꼴 패키지 [5] xylosper 2013.08.08 32132
741 [잡담] 저자로서 훌륭한 TeXnician [23] yihoze 2010.05.19 32048
740 [잡담] 마나님께 ko.TeX Live 2009 설치를 권유하며 [19] ChoF 2010.01.21 31859
739 Texmaker 3.2.2 update [3] 에드 2012.01.16 31804
738 [잡담] 이전 버전의 파일 열기 yihoze 2010.10.01 31778
737 벡터 EPS를 PNG로 바꿀 때 yihoze 2010.05.14 31745
736 네덜란드 활자 디자이너 마르틴 마요르 초청 강연 yihoze 2010.09.29 31513
735 obiphone.cls를 공개합니다. [12] karnes 2010.05.26 31398
734 스크린 포맷 문서 [2] yihoze 2010.05.27 31394
» 메므와 한국어판 설명서 중에서 [2] yihoze 2010.03.19 31336
732 TeX Live 2010 출시 [5] DohyunKim 2010.09.10 31319
731 네팔과 제주도 여행사진 [10] file 에드 2010.05.30 31266
730 ko.TeX Live 2009 스크린샷 file Progress 2010.01.15 31243
729 install-texlive-with-kotex\을 기억하시나요. 샘처럼 2013.07.13 31163



XE Login